> 나눔정보 > 나눔뉴스
[나눔방송] 광주고려인마을, 백혈병 소녀 고려인4세 김비카양 치료비 모금에 나서
광주고려인마을(대표 신조야)은 고려인청소년오케스트라의 단원으로서 첼리스트의 꿈을 막 꽃피운 13살 소녀가 소아암 판정을 받고 주위의 안타까움을 사자 모금운동에 나섰다.

김빅토리아(비카)양은 현재 하남중앙초 6학년에 재학하고 있다. 김양은 고려인 동포 자녀로 지난 2018년 11월 경제난과 민족 차별을 피해 국내로 귀환한 부모를 따라 4살인 어린 동생과 광주 고려인마을에 정착했다. 음악에 관심이 많았지만, 러시아에서 거주할 때 악기를 다룬다는 것 자체를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

하지만 고려인마을에 정착해 살아가며 뜻밖에 첼로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고려인마을에는 장성 소재 도경건설(대표 박정연)이 독립투사 후손 고려인동포 4-5세 자녀들의 안정된 정착을 돕고 미래 음악인재 육성을 위해 2018년 4월 고려인청소년오케스트라 ‘아리랑’을 창단했던 것이다.

낯선 땅에서 김양은 오케스트라 단원으로서 한국 생활에 적응하고, 친구들도 사귀면서 그 누구보다 남다른 열정을 가지고 첼로 연주에 몰입했다.

하지만 비극은 올해 여름 기침에서 시작됐다. 처음엔 심한 감기인줄 알았는데 기침은 두달 동안 지속됐고, 복부가 팽창하는 모습까지 보이면서 화순전남대병원에서 정밀검사를 진행했다. 병원으로부터 날아온 검사 결과는 소아암(만성 골수성 백혈병)이라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었다.

김양은 화순전남대병원 응급실로 지난 7월31일 긴급 이송돼 피검사와 골수검사를 마친 후 3주간 입원치료를 했다. 현재는 표적치료제인 글리백 약물치료를 지속적으로 받으며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

소아암은 대부분 조기 발견이 어렵지만 성인 암과는 달리 병이 진행된 후 항암 약물치료로 대부분 완치가 가능하다. 하지만 김양 가족의 열악한 경제적 여건에 불어나는 약물 치료비는 버거운 실정이다. 최대 1-2년 이상의 치료가 이뤄져야 할 수도 있으며, 재발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완치시점은 단언하기도 어려워 치료비를 지속적으로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다.

김양의 아버지는 고려인동포 비자를 받아 아르바이트 등 일용직 노동일을 하고 있지만, 유난히 비가 많이 왔던 올해 여름은 이마저도 여의치 않았다. 문제는 러시아 국적의 외국인인 어머니로 고려인동포 비자 발급 대상자가 아닌 만큼 취업이나 아르바이트는 꿈도 꿀수 없는 상황이다. 아버지는 부족한 치료비를 메꾸기 위해 돈까지 빌리고 있다.

이에 신조야 고려인마을 대표는 “ 김비카양의 치료를 위해 고려인마을 주민들도 발벗고 나섰다” 며 “ 본 방송에 마음이 따뜻한 후원자를 찾아줄 것” 을 호소하고 있다.

후원문의: 062-961-1925 고려인마을,
후원계좌: 농협 351-0706-6907-63 고려인마을
(후원하실 경우 '후원자명과 비카' 라고 기재해 주세요)

나눔방송: 박스베틀라나(고려인마을) 기자
관리자   작성일 : 2019년 09월 16일 06시 41분

     

 


 다음기사 : [나눔방송] 고려인강제이주 82주년 기념 미술전 ‘1937-0909’ 개막식
 이전기사 : [나눔방송] 광주고려인마을 김블라디미르 교수, 간암 투병중에도 고려FM라디오 ‘꿋꿋이’ 진행
Copyright 2006- 2019 WWW.KJ114.CO.KR
 
   
 
 
(우.62457)광주광역시 광산구 평동로 29(삼도동) | 사업자등록번호 : 410-27-42446 | 발행인 : 이천영 010-3644-6748 | 편집인 : 이천영
전화 : 062-943-8930 | 팩스 : 062-943-1634 | 등록번호 : 광주 아00070 | 등록일 : 2011.1.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천영
Copyright 2010 나눔방송, All rights reserved.